사회
파는 사람도 좋고 사는 사람도 좋은’온누리상품권
추석맞이 판매촉진행사 개최
기사입력 2019.09.03 11:45 | 최종수정 2019.09.03 11:45

대구시는 혁신도시 공공기관 등 단체 등이 참여하는 온누리 상품권 판매촉진 행사를 93일 오전 11시 대구은행 시청지점에서 개최한다.

 

행사는 권영진 대구시장, 배지숙 대구시의회 의장, 배성근 부교육감, 이재하 대구상의 회장, DGB금융그룹 김태오 회장, 김영오 상인연합회장 및 지역의 주요 기관협회단체장 등 내빈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되며,

 

온누리상품권에 대해 대구은행 10억 원, 대구광역시교육청 7억 원, 대구상공회의소 5억 원, 한국가스공사 5억 원, 전국아파트입주자대표회의연합회 5억 원 등 관내 14개 기관 단체에서 총 455천만 원을 구매 약정한다.

 

대구은행에서 온누리상품권 1억 원을 구매해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부하는 등 지역 사랑과 상생협력의 의미를 확산시키는 뜻깊은 자리가 될 전망이다.

 

대구시는 관내 150개 전통시장의 매출증대와 활성화를 위해 추석 명절 전 2주간을 온누리상품권 집중 홍보판매기간으로 정했다.

이 행사를 시작으로 대구시와 시 산하기관 및 구군에서는 전통시장 장보기 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며 아파트단지 등 주거 밀집 지역을 대상으로 전국아파트연합회, 대구상인연합회 등과 같이 온누리상품권 판촉을 위한 순회 홍보도 실시한다.


그동안 대구시가 시민들의 자발적인 참여를 통한 온누리상품권 판매확대에 노력한 결과 판매실적이 ’14년도 366억 원, ’15년도 678억 원, ’16년도 898억 원, ’17년도 1,166억 원 등 매년 큰 폭으로 증가했고, ’18년도는 1,578억 원을 판매해 당초 목표인 1,500억 원을 초과 달성했다.

 

대구시는 올해 온누리상품권 판매목표를 2,000억 원으로 정했다.

6월말 현재 판매액은 975억 원으로, 판매상품권의 지역 내 사용 비율인 회수율이 전국 1, 시민 1인당 온누리상품권 구매 액은 39,607원으로 전국 2위를 기록했다.

 

특히 상품권 회수율은 124.6%2위 광주의 119.78% 대비 큰 차이로 전국 1위를 기록하고 있는데, 이는 전국적으로 유명세를 타고 있는 서문시장 야시장의 성공과 문화관광형 시장 등 시장별 특성화 사업추진을 통한 전통시장 환경개선, 다양한 문화공연 개최 등으로 외부고객을 유입했기 때문이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시민 여러분들의 전통시장에 대한 변함없는 애정에 감사드리며, 올해에도 온누리상품권을 이용하여 추석맞이 물품 및 제수용품을 구입하여 줄 것을 당부드린다라고 말했다.

 

한편, 중소벤처기업부에서는 명절기간에추석 민생안정대책의 일환으로 온누리상품권 판매확대 및 전통시장 이용촉진을 위해 특별판매 행사를 진행하다.

 

현금구매 시 할인율은 변동 없이 5%로 하고 1인당 월 구매한도는 2019 92일부터 1031일 까지 한시적으로 30만원에서 50만원으로 상향 조정한다.

 

또한, 스마트폰 앱에서 이용 가능한 온누리 모바일상품권(제로페이)201994일부터 신규 도입하여 2,000억 원 발행한도 소진 시까지 특별할인율 10%를 적용하여 판매할 예정이며, 소진 후에는 연말까지 6% 할인율을 적용한다. 개인할인구매 월 한도는 94일부터 연말까지 50만원이다.




대구학교사랑폭력예방 김수미기자 (dgschool@naver.com)
ⓒ 대구학교사랑폭력예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구학교사랑폭력예방 김수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최신기사
기사광고
하나님가게
하나님가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