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코로나19 재유행‘우리시설 자율지킴이’앱으로 막아요!
영화관, 공연장, 실내체육시설, 관광시설 등에 자가진단앱 운영
기사입력 2020.06.16 12:46 | 최종수정 2020.06.16 12:46

대구시는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시설별 방역관리자가 시설 종사자와 이용자의 방역준수 사항을 자가점검하는 우리시설 자율지킴이 앱을 운영한다.

 

대구시는 지난달 18일부터 ICT기술을 활용해 시설별 방역관리자가 자율적으로 점검하는 스마트폰 앱을 시범운영해 왔으며 이달 5일에는 구글플레이 등 앱스토어에도 등록했다.

 

기존에는 공무원이 각 시설을 방문해 방역 수칙사항을 안내하고 지도점검을 했으나 자율지킴이 앱을 사용하면 시설별 방역관리자가 스마트폰 앱 화면에 따라 방역수칙을 하나씩 점검하며 꼭 지켜야 할 사항을 빠뜨리지 않고 챙길 수 있어 실질적인 방역 효과를 얻을 수 있다.또 시설이용자(고객)도 시설을 보다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어 심리적인 방역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적용분야는 영화관, 공연장, 실내체육시설(체력단련장, 체육도장, 무도장 및 무도학원), 관광시설(관광숙박시설, 야영장, 유원시설) 등으로 지역 내 1,140(6.8일 기준)의 시설이 참여할 예정이며 참여를 희망하는 업체에는 앱 설치 등에 대해 안내하고, 향후 지속적인 홍보로 수요를 늘려나갈 계획이다.

 

앱을 이용한 점검은 정부의 생활방역 세부지침에 따라 지정된 각 사업장의 방역관리자가 우리시설 자율지킴이앱에서 제공하는 점검문항(분야별 11~20개 정도로 방역상황에 따라 유동적)에 대해 /아니오또는 사진촬영으로 12회 자가점검을 실시하면 된다. 앱에서는 바쁜 영업활동으로 점검을 잊지 않도록 하루 3(14, 17(미점검자), 21(미점검자)) ‘푸쉬(push)’ 형태로 알려주는 기능도 제공한다.

 

자율지킴이 앱 운영에 참여하고 있는 영화관의 한 관계자는 방역에 최선을 다하고 있지만, 그래도 깜빡하는 경우가 있는데, 제출하지 않으면 알림 푸쉬가 오니 점검에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대구시는 성실 참여업체에는 인증스티커를 부착해 지역경제 활성화 및 심리방역에도 기여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새로운 공연형태인 자동차극장형 야외공연’(6~7월중 4) 등에도 초대해 감사를 표시할 예정이다.

 

한편, 대구시는 이와는 별도로 다중밀집업소 등에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비접촉식 체온계, 마스크, 손 소독제, 방역장갑 등 방역물품을 지속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박희준 대구시 문화체육관광국장은 지역에서 코로나19가 재유행되지 않도록 다중밀집시설 사업주 여러분이 우리 시설은 스스로 지킨다는 생각으로 자율방역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대구학교사랑폭력예방 김수미기자 (dgschool@naver.com)
ⓒ 대구학교사랑폭력예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구학교사랑폭력예방 김수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최신기사
기사광고
하나님가게
하나님가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