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대구시, 시민공익활동‘씨앗’하반기 공모 시작
공익활동 시작하려는 개인 혹은 2인 이상의 모임이라면 누구나 신청 가능
기사입력 2020.07.07 11:29 | 최종수정 2020.07.07 11:29

대구시는 727()부터 82()까지 공익활동 씨앗공모 신청서를 접수한다.

 

씨앗이란 사회문제 해결을 위해 직접 활동하고자 하는 시민에게 공익활동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으로 공익활동을 시작하려는 개인 혹은 2인 이상의 모임이라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공익활동이란 사회문제 해결 또는 해결방법을 모색하는 활동 전반을 일컫는 것으로 방법과 형태에는 제한이 없으며, 이번 공모사업 선정 기준은 사업내용의 공익성, 모임의 지속가능성, 모임 구성원의 참여도 등이다.

 

이번 공모에 선정된 단체는 813일부터 1113일까지 3개월 동안 활동하게 되며, 협약식, 중간공유회, 사례공유회 등 다양한 활동공유의 기회도 갖게 된다. 하반기 씨앗협약식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비대면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상반기에 이어 씨앗참여팀에게는 팀당 50만원(최대 42개 팀)을 지원하고, 2016~2020년 상반기까지의 씨앗사업에 참가했던 씨앗+’는 팀당 100만원(최대 12개 팀)을 지원한다.

 

신청 기간은 727일부터 82일까지이며 대구시 시민공익활동지원센터 홈페이지(dgpublic.org)에서 신청서를 내려받아 작성 후 이메일(dgseed@naver.com)로 제출하면 된다.

 

공모사업에 대한 보다 자세한 문의는 방문(대구광역시 중구 중앙대로 402, 민들레빌딩 3) 또는 카카오톡 플러스친구(대구시민공익활동지원센터), 전화(053-423-9907) 등의 방법을 이용하면 된다.

 

한편 씨앗2016년부터 2020년 상반기까지 5년 걸쳐 진행되고 있으며 현재까지 총 271개 팀이 참여했다. 참여팀은 환경, 청년, 인권, 문화, 복지 등 다양한 의제를 가지고 동영상, 연극, 팟캐스트, 스터디, 밴드 등 다양한 형태로 공익활동을 했다.

 




대구학교사랑폭력예방 김수미기자 (dgschool@naver.com)
ⓒ 대구학교사랑폭력예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구학교사랑폭력예방 김수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최신기사
기사광고
하나님가게
하나님가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