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이낙연 총리, 경북에서 일자리 정책행보 첫발
김관용 도지사, 경북도 일자리 추진전략 설명... 전국으로 확대 건의
기사입력 2017.06.21 10:11 | 최종수정 2017.06.21 10:11

20일

 20일 경산산업단지 방문, 기업 대표 등과 일자리 간담회 개최

이낙연 총리가 20, 취임 후 처음으로 경북도를 전격 방문해 김관용 도지사 등과 간담회를 갖고 본격적인 일자리 정책 행보에 나섰다.

      

경산산업단지를 방문한 이 총리는 고용부 차관 등으로부터 지역 일자리 현황과 경산산업단지 운영상황 등을 보고받고, 단지 내 소재 기업인 에나인더스트리를 방문하는 등 바쁜 일정을 소화했다.

      

이 총리는 지난달 31일 취임 후, 그간 가뭄 피해지역, AI 방역 현장 등을 누비며 소통 행보를 이어왔으며, 일자리 정책 행보로는 이번 지역 방문이 처음으로 앞으로 국정 최우선 과제인 일자리에 집중해 나가겠다는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김 지사는 이 총리에게 경북도가 새 정부 출범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일자리 추진체계를 전면 재편하고 있다고 보고하고, 특히, “정부 추경의 절박성과 시급성에 깊이 공감한다”, “경북의 특성과 강점을 감안한 경북형 일자리 시책 등에 과감한 추경 예산을 편성해 공공 부문이 민간 일자리 창출에 마중물이 되고 청년들에게 새 희망을 줄 수 있도록 비상한 각오로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경북도는 그간 국가적 현안인 일자리와 치매, 지방소멸, 농촌 공동화 등에 대응해 돌봄치유농장(Care-Healing Farm), 도시청년시골파견제 등의 지역기반 일자리 시책들을 발굴해 국가 시책화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으며, 이날 총리도 상당한 관심을 표했다는 후문이다.

      

아울러, 김 지사는 국제 원자력 안전연구단지 조성사업과 가속기 기반 신약 개발 등 4차 산업혁명, 그리고 올 11월 개최되는 호찌민-경주세계 문화엑스포 2017에 대한 국가 차원의 관심과 대통령의 개막식 참석 등을 함께 건의했다.

      

김관용 경상북도지사는 경북에서 새 정부 일자리 국정이 본격화되게 된 것을 환영한다, “앞으로 경북이 일자리 등 국정 핵심 기조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새 정부 국정을 적극 뒷받침할 수 있도록 도정의 모든 역량을 모아나가겠다고 밝혔다.



대구학교사랑폭력예방 김수미기자 (dgschool@naver.com)
ⓒ 대구학교사랑폭력예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구학교사랑폭력예방 김수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최신기사
기사광고
하나님가게
하나님가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