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대구시, 사회적경제 청년인턴 자기개발 비용 지원
직무역량 강화를 위한 직무관련 자기개발비 1인당 최대 30만원 지원
기사입력 2020.04.08 12:26 | 최종수정 2020.04.08 12:26

title=
대구시는 ‘2020년 대구 사회적경제 청년인턴사업참여자를 대상으로 직무역량강화를 위한 자기개발비를 10월까지 1인당 최대 30만원 범위 내에서 지원한다.

 

대구 사회적경제 청년인턴사업의 일환으로 추진하는 자기개발비지원은 청년들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면서 업무효율성을 확대하고, 직무역량을 강화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올해 시범 시행하는 사업이다.

 

대구시는 최대 70명을 선발해 직무관련 도서구입비, 자격증 또는 외국어 온·오프라인 강의, 자격증(국가·국가공인민간자격증 포함) 취득비, 시험응시료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신청기간은 이달 10일부터 20일까지이며, ‘대구 사회적경제 청년인턴사업에 참여 중인 청년이면 누구나 신청이 가능하다. 자세한 내용은 ()커뮤니티와경제 홈페이지(www.cne.or.kr)에서 확인 할 수 있다.

 

올해로 3년째 추진하고 있는 대구 사회적경제 청년인턴사업은 엄선된 지역의 사회적경제 기업이 일자리를 창출하고 만39세 이하 청년들이 참여하는 사업으로 청년에게 2년간 연 2,400만원 정도의 급여와 직무교육, 네트워킹, 창업 컨설팅, 직업상담 등을 지원하고 있다.

 

현재 105개 기업에서 180여명의 청년인턴이 근무하고 있으며, 청년들은 사회적경제 기업에서의 일 경험을 통해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고,기업은 젊은 인재를 통해 조직의 활력 증진 및 매출액 증가 등의 선순환적 성과를 얻고 있다.

 

김영애 대구시 시민행복교육국장은 자기개발비지원 사업이 청년의 업무역량을 높여주고 지역사회의 일원으로서 정착해 자아실현의 계기가 되기는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면서, “청년들의 호응이 좋으면 향후 지원을 더욱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대구학교사랑폭력예방 김수미기자 (dgschool@naver.com)
ⓒ 대구학교사랑폭력예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구학교사랑폭력예방 김수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최신기사
기사광고
하나님가게
하나님가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