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잘 때도 직업정신... 비번 소방관이 이웃 생명 구해
대구소방 소방위 이해광, 소방장 신용진 늦은 밤 이웃집 화재 진화
기사입력 2020.04.13 18:03 | 최종수정 2020.04.13 18:03

아파트

 아파트 화재 사진, 두소방관 사진

비번 날 화재가 발생한 이웃에 뛰어들어 노부부를 대피시키고 옥내소화전으로 초기 진화해 대형 피해를 막은 대구의 소방관들이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대구북부소방서 이해광 소방위와 동부소방서 신용진 소방장이 주인공이다.

 

대구소방에 따르면 지난 11일 이해광 소방위는 막 잠자리에 든 밤 1138분경 아파트 비상방송으로 눈이 번쩍 떠졌다. 화재 발생을 알리고 대피하라는 내용이었다. 20층에 거주하던 그는 타는 냄새를 쫓아 뒤쪽 베란다로 향했고 아래쪽을 바라보니 17층에서 연기와 불꽃을 확인하고 바로 달려내려갔다.


마침 불이 난 17층 옆집에는 또 다른 소방관 신용진 소방장이 거주하고 있었다. 둘은 약속이나 한 듯 문을 두드려 입주자(노부부)를 대피시키고 옥내소화전으로 내부 화점을 찾아 5분 만에 화재를 진화했다.

두 소방관의 안전장비는 물에 적신 수건 한 장뿐이었지만 마치 같은 팀원처럼 움직였고, 추가 인명피해가 있는지 확인하고 소방대가 도착할 때까지 현장을 지켰다.

 

두 소방관은 서로를 믿고 본능적으로 움직였을 뿐이고 무엇보다 인명피해가 없어 다행이다면서 소화기나 옥내소화전 등 소방시설 사용법을 평소에 알아두면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대구학교사랑폭력예방 김수미기자 (dgschool@naver.com)
ⓒ 대구학교사랑폭력예방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구학교사랑폭력예방 김수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최신기사
기사광고
하나님가게
하나님가게